Great KUNHWA를 향하여!

 

 지난 4월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CEO 특강에서 최진상 사장은 짐 콜린스의 저서  『GOOD TO GREAT를 우리회사의 발전방향에 접목하여 재해석하였습니다. 좋은 기업에서 위대한 기업으로 가야 하는 이유와 현재 우리회사가 맞이한 냉혹한 사실을 직시하는 한편 흔들리지 말아야 할 믿음인 건화 2020을 향해 함께 가자고 강조하였습니다.

 

 

 CEO 특강에 참석한 분들은 진지한 태도로 강의를 경청하였습니다. 또한 강의 후에 진행된 최 사장과 임직원이 함께한 대화 시간에서는, 건화라는 버스에 올라탔다는 소속감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만들어졌습니다.

 

 

 강의만큼이나 우리의 가슴을 뛰게 했던 참석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나의 업무8시간 디자인하자운동으로 효율적인 계획에 따른 업무를 하면서, 야근하는 횟수가 크게 줄었습니다. 계속 집에 일찍 들어가니까 아내가 회사에 일이 많이 없어요?”라고 물어보더라고요. (^^) 그래서 회사 차원에서 워라밸을 위해 노력하다 보니 야근이 많이 줄었다고 대답해 주었습니다. 아내는 저한테 좋은 회사에 잘 들어갔네라며 좋아했습니다. 재밌는 에피소드라서 기회가 된다면 꼭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얼마 전 시방서를 참고하면서 구조 계산을 했는데, 스스로 굉장히 잘 했다고 판단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결과물을 다른 임직원들이 보고 문제점을 찾아 지적해주면서 제가 모르던 것을 알게 되었고, 그로 인해 더 많이 탄탄해져야겠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사장님의 강의 중에 엔지니어는 경험이 최우선이다라는 이야기가 정말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Great 건화를 위해서 가장 밑바탕이 되는 요소는 열정, 전문성, 글로벌 역량 그리고 엔지니어로서의 자부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음이 움직일 정도로 신선한 충격을 준 아주 좋은 강의였습니다.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가려는 방법에 초점을 맞추어 곰곰이 생각해보니, 우리의 건화 2020과 워라밸을 다음과 같이표현해 보고 싶었습니다.

  

 ‘나의 머리는 현명한 판단력으로 나의 두 눈은 예리한 관찰력으로’이라는 표현이 전문성에 해당된다면, ‘나의 입은 화합의 목소리로써라는 표현은 토끼와 거북이의 이야기처럼 팀워크의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나의 가슴은 불타는 정열로써라는 표현은 열정을 의미하는 것 같고, ‘나의 두 다리는 붉은 여왕의 효과처럼 2배 이상 빨리 뛰어야 한다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글로벌 경쟁력과 미래에 대한 걸음걸이가 아닌가 싶습니다. ‘나의 두 팔은 한쪽은 직장, 한쪽은 가정으로, 직장과 가정의 성공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이것은 워라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모두 모여 내 몸이 된다면, 바로 나의 원씽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리고 우리회사라는 버스에 탑승한 분들의 원씽 하나하나가 모여 합력하게 된다면, 건화는 위대한 기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업의 평균수명이 15년에 불과한 현 시대에서, 우리회사 임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5년이나 된다고 합니다. 이 수치가 평균이기 때문에 15~20년을 넘게 근무하신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2007년 민원 때문에 중지된 과업이 최근에 재개되어, 담당자로서 감독을 만나기 위해 다녀왔습니다. 그 분도 초창기 감독으로서 돌고 돌아 이 과업을 다시 맡게 되었고, 과업 중간에도 수시로 사람들이 바뀌는 마당에 10년 전에 담당자였던 제가 똑같이 과업 협의를 하러 와서 정말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제가 과거에는 40명 중 1명의 일원으로서 1/40의 역할을 했다면, 지금의 건화는 1200명 중 저는 1/1200의 역할밖에 못한다고 생각하면 한편으로는 마음이 아픕니다(?). 그 당시 건화가 아주 작은 서러운 달구지였다면, 지금은 버스보다 훨씬 웅장한 비행기에 올라탄 일원이 된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무엇을 할 것이 아니라 이곳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꼭 필요한 사람이 되도록 열정을 가지고 움직이도록 하겠습니다.

 

 

 건화라는 버스에 탑승한 지 1년이 조금 지났는데 느낀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우선 제가 건화에 입사하면서 가장 자부심을 느끼는 부분은 문화가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이 말씀해 주셨듯이 원씽 운동과 설계와감리 하나되기 운동, 워라밸 등 직원들을 위해서 개방적인 마인드를 가진 경영진이 계셔서 많은 자부심을 느낍니다.

 

 특히 올해 워라밸 운동을 하면서 확실히 작년보다 업무시간에 집중하고 야근을 줄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부서원들의 얼굴에도 활력이 넘치는 것 같아서 정말로 힘이 납니다.

 

 앞으로 사장님께서 말씀하셨던 진정한 기술자가 되기 위해서 저 자신의 역량을 키우겠습니다. 10, 20년 뒤에는 건화의 중추가 될 수 있는 진정한 엔지니어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사장님의 강의는 경영자이시기 때문에 딱딱할 줄 알았는데, 열정과 재미를 함께 주시는 것 같아 아주 즐겁게 경청했습니다.

 

 입사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저녁에 식사하고 왔는데 정문이 닫혔더라고요. 어떻게 저녁 630분밖에 안 됐는데 정문을 닫을 수가 있나 싶었습니다. 그리고 왜 그렇게 하는지 이해를 못했는데 오늘 강의를 듣고 보니 건화는 확실히 시대를 앞서서 위대한 기업으로 가고 있다고 느낍니다.

 

 저도 기술자로서 30년이라는 시간을 살아오면서, 현장 경험뿐만 아니라 설계도 하면서 부족하지만 한 길만 걸어왔다고 자부합니다. 건화는 관공서 위주로 과업을 진행하다 보니, 관료적인 색채가 깊을 것이라고 예상했었습니다. 하지만 어느 기업보다도 사람과 기술을 생각하는 회사, 진정한 엔지니어를 위한 회사인 것 같습니다.

 

 우리 부서는 민간사업을 주로 하는데, 대북 사업이 상당히 큰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장님께서도 벌써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시는 것을 보면서 큰 기대가 됩니다. 건화가 앞으로도 더 성장해서 세계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osted by kh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