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회사는 1990년 창립 이래로 거의 매년 신입사원을 공개채용하고 있습니다. 해마다 30~40명씩 채용하는 고집스러운 전통을 계속해서 이어가고 있습니다. 30기 공채 선배들이 전하는 입사 노하우, 회사 생활에서 느낀 점, 우리회사의 장점 등 다양한 주제로 팁(tip)을 전달하려 합니다. 건화 가족이 되기 위해 준비하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2022년 신입사원 채용이 시작되었습니다. 10월 18일부터 27일까지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입사원 입사지원서를 접수하고 있습니다. 역량을 가진 인재들의 지원을 기다립니다.

 

(왼쪽부터) 전경호 사원(항만부), 임정현 사원(도로공항부),  장찬우 사원 (교통계획부)

   

이번 인터뷰에 참여한 임정현 사원(도로공항부), 전경호 사원(항만부), 장찬우 사원(교통계획부) 신입사원 공채 30기 건화 가족이 되었습니다. 2021년 1월 4일 첫 출근을 했던 세 명은 이제 엔지니어의 모습을 갖춰가고 있습니다. 2021년 건화에서의 생활을 돌아보고 새롭게 건화인이 될 후배 엔지니어들에게 본인들의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입사 이후 보낸 시간동안 기억나는 일이 있을까요?

● 임정현 : 처음 입사해서 멘토 민경정 차장님을 만났습니다. 업무로 바쁘신 데도 제 질문에 항상 자세히 알려주시고 전체를 보는 눈을 갖게 해주셨습니다. 정신없이 여러 가지 과업을 수행하지만 든든한 선배들이 있어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장찬우 : 입사하고 울산 시내버스 개편 과업에 참여했습니다. 입사하고 얼마 있지 않아 2주간 출장도 가고 이후 합사까지 가면서 다시 부서로 돌아왔을 때 적응이 다소 어려웠습니다. 그럼에도 업무를 알려주시고 적응을 도와준 부서 선배들께 감사한 마음입니다.

 

전경호 : 어떤 조직이든 사람이 가장 힘들다고 하는데 우리 부서는 다들 너무 좋았습니다.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지원하면서 작지만 보탬이 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임정현 사원은 공채준비시 자기소개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건화인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전경호 : 우리 부서에서는 업무시간에 최대한 집중하도록 하여 임직원들의 워라밸을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건화인이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복지는 바로 콘도입니다. 전국 각지에 있는 콘도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점은 정말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속초 롯데 리조트가 기대됩니다.

 

장찬우 : 저희가 입사한 그 달에 회사에서 코로나 지원금을 지급하였습니다. 회사에서 직원들의 어려움을 알고 함께 나누는 문화를 보고 의미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입사 준비 시절 홈페이지에서 찾아봤던 송무백열의 정신이 이런 거라는 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임정현 : 백신휴가, 출산휴가 등 공가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게 해주고 건강검진을 지원해줍니다. 직원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신경써준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창립기념선물을 직접 고를 수 있게 하는 것도 좋았습니다.

  

공채 준비 과정에서 느꼈던 점은 어떤 게 있었나요?

임정현  : 영어말하기, 필기, 기술 면접, 인성 면접으로 진행되는 채용 과정에서 가장 기억나는 건 기술 면접이었습니다. 자기소개서에 해외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썼는데 지원한 도로부와 연관되어 해외 도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이 인상 깊었습니다. 그만큼 자기소개서를 꼼꼼히 보시고 질문하셨습니다.

 

전경호 : 저도 면접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신입사원 면접이라 학부 시절 배운 내용에 충실하면 충분히 답할 수 있었습니다. 아파트 시공현장에서 조경관련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을 이야기하며 지원부문과 연관하여 답변했는데 이 점도 좋게 보였던 것 같습니다.

 

장찬우 : 영어 말하기 면접 때 걱정이 많았습니다. 하려고 한 말을 충실히 정리해서 최대한 열심히 말했습니다. 틀려도 자신 있게 하는 게 중요한 포인트였던 것 같습니다.

 

안양대학교 도시정보공학과를 졸업한 장찬우 사원은 대학 동기인 이완민 사원(도시계획부,공채 30기), 이현지 사원(도시계획부,기간제 근무중), 진광현 사원(도시계획부 前 계약직)과 건화에서도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후배가 들어왔으면 좋겠다.

장찬우 :적극적이고 활발한 분이 후배로 들어왔으면 좋겠습니다. 질문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임정현 :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어떤 일에도 관심을 가지고 먼저 다가오는 후배라면 언제나 환영입니다.

 

전경호 : 누구나 신입 시절은 있었습니다. 서툴고 모르는 건 그럴 수 있으니 먼저 다가가서 질문하고 노력한다면 즐거운 회사생활이 가능할겁니다.

  

전경호 사원 (항만부) 은 신입사원의 적극적인 자세에 대해 이야기했다 .

꼭 건화에 입사해야 하는 이유가 있다면?

전경호 : 건화는 설계회사 중에서는 TOP이라는 자부심이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모든 산업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단단하게 정진하는 회사입니다.

 

장찬우 : 건화에서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경험하면서 성장하는 본인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결국 많은 경험이 있어야 경쟁력을 갖출 수 있습니다.

 

임정현 : 선배들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배우고 함께 성장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시간이 쌓여 진정한 엔지니어가 될 수 있습니다.

  

새로 단장한 홈페이지에서 2022 신입사원 입사지원이 가능합니다. 자격을 갖춘 여러분의 많은 지원을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kh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