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산토도밍고 하수도사업 현장 취재(2)]

[대담]

기술총괄부 김준석 기술고문

수도사업본부 이제욱 차장

       

 우리회사는 에콰도르 산토도밍고에서 하수도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하수처리장 1개소, 중계펌프장 2개소, 맨홀펌프장 5개소와 하수관거를 부설하는 사업으로 우리회사가 실시설계, 시공입찰 지원 및 시공감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장 지원업무를 수행하고 귀국한 김준석 기술고문이 현지 소식을 전합니다. 또한 현지에서 수고하고 있는 이제욱 차장도 이메일을 통해 유익한 도움자료를 보내왔습니다.

       

         

봉은사로빌딩에서 김준석 기술고문을 만나 산토도밍고 하수도사업의 개요와 현지에서의 경험을 상세히 들었다. 일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이 대단하신 분이다.

 

     

Q. 에콰도르 현지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나요?

     

 하하, 물론 많았지요. 우선 산토도밍고시의 행정조직 능력 부재, 에콰도르 현지 엔지니어의 하수처리장에 대한 경험 부족과 기술능력 부재, 각종 자료관리 상태 부실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또한 초기 과업 투입 시 해당 감독관이 정해지지 않았고, 관련 자료를 입수하려 해도 해당부서에서조차 가지고 있지 않아 많은 애를 먹었죠

           

 그래서 우리는 정기적으로 감독관과 회의(2주마다 1)를 열어 회의록을 작성하고 각자 서명 날인하여 설계 진행을 유도했고요, 각종 기술 관련 자료들을 정리하여 배포해주는 한편, 주요 이슈사항에 대한 공문 송수신을 통해 감독관에게 책임감을 심어주었죠.

     

 가장 어려웠던 점은 계약조건의 불명확성과 언어의 차이였습니다. EDCF 사업은 타당성조사를 통하여 재원이 조달되는데, 계약서 상 사업대상(시설규모)에 관한 어떠한 문구도 없이 전체 지역으로 기술되어 있어, 하마터면 계약금액 이상의 설계를 할 수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시장 이하 관련 감독관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설명하고 협의를 거친 끝에 사업을 원만하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EDCF 계약서에는 각종 세금은 산토도밍고시에서 부담하도록 명시되어 있으나, 본 프로젝트 계약서에 소득세(법인, 개인) 납부에 관한 조항이 표기되어 있어, 이에 대한 협의도 계속 진행하여 계약변경 시 이 조항에 관한 사항도 수정할 예정입니다.

     

 영어와 스페인어의 언어 차이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같은 스페인어라 할지라도 쓰는 곳마다 의미가 약간씩 다르고 중복의미를 갖는 경우도 있어, 반드시 확인이 필요합니다.

      

안데스 산맥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한 김준석 기술고문. 파이오니어의 풍모가 느껴진다.

        

Q. 현지에서는 좀 생소한 하수처리공법을 이 프로젝트에 적용했다고 하던데요, 어떤 공법인가요?

     

 에콰도르에는 자연정화시스템인 라군 공법(Stabilization Pond)을 사용한 하수처리장이 몇 군데 있습니다. 라군 공법은 하수를 처리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게 단점이지만, 넓은 용지의 확보가 가능하고 일조량이 많은 지역에서는 유용하지요.

     

현지에서 만난 라군 공법에 의한 하수처리장. 우리가 담당한 산토도밍고 지역은 인구밀집지역으로 용지 확보가 어려운데다가 일조량도 적어서 라군 공법 대신에 표준활성슬러지법을 적용했다

           

 그렇지만 산토도밍고는 다습 지역이고 일조량이 충분치 않아서 표준활성슬러지법(CAS; Conventional Activated Sludge)에 의한 하수처리 방식을 채택했습니다. 에콰도르에서 하수처리장 설계 시 표준활성슬러지법을 적용한 경우는 몇 건 있지만 현재까지 시공은 전무한 상태입니다.

      

드론으로 산토도밍고를 항공 촬영했다. 도심을 가로질러 포베강(Rio Pove)이 흐른다. 강이라고는 하지만 강폭이 우리나라의 실개천 수준이다. 산토도밍고를 관통하는 하천은 10여 개.

   

산토도밍고 외곽의 하수처리장 위치.

     

Q.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하다보면 다양한 문제점이나 장애물들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어떻게 이런 문제점들을 해결하며 돌파해 나갔는지요?

 

 여러 가지 취약한 여건을 가진 현장이지만 우리는 위기를 기회로!!”라는 자체 모토 아래 설계단계에서의 Risk Management을 수행했습니다.

    

 첫째로, 넓은 현장이나 접근이 불가능한 일부 밀림 지역을 고려하여 드론을 현장에 투입하였습니다. 드론을 활용한 덕분에 넓은 시야로 현장의 문제점을 보다 쉽게 파악할 수 있었고, 이 자료를 발주처와 공유함으로써 원활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습니다.

       

드론을 날릴 준비를 하고 있는 정남용 부장(왼쪽)과 이제욱 차장.

       

 둘째, 측량과 Arc-GIS를 통한 Data Base화를 통해 약 4500ha, 600km에 달하는 방대한 양의 기존 하수관로 측량 데이터를 측량 즉시 수집하고 지형 및 공간 정보를 관리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수리계산을 위한 기초자료 정리는 물론 데이터 신뢰도를 높임으로써 발주자의 만족도 향상에 크게 기여했습니다.

             

SWMM 프로그램 실행

     

 넷째Arc-Gis를 이용하여 하천의 수리수문분석을 3D로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입체감 있는 검토를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다섯째, 아직 본격적인 실시설계에 진입하지는 않았지만, 원활한 설계를 위해 현지 직원들이 미리 선진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업무분담을 했습니다.

      

하수처리장 구조물

    

 이렇듯 현장에서 맞닥뜨리는 문제들을 하나하나 해결해 나가면서 얻는 것들이 참 많았습니다. 우선은, 프로젝트를 내가 스스로 주도해 나간다는 생각에 뿌듯함을 느끼게 되었고요, 또 하나는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현장에서의 경험과 노하우들을 온몸으로 체득하였다는 점이지요.

     

[현지 사진]

      

                                      

에콰도르(Ecuador)는 스페인어로 적도라는 뜻이다. 적도탑 앞에서 이제욱 차장과 기념촬영을 했다.

 

적도탑에서 바라본 마을 전경. 뒤쪽으로 펼쳐진 안데스 산맥이 어머니 품처럼 포근하다.

       

안데스 산맥은 남아메리카 대륙의 서쪽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7,000km 이상 뻗어 있는 지구에서 가장 긴 산맥이다. 용암 분출로 이루어진 고원지대에 키토 등 도시들이 산재해 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kh20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4EB 2020.07.07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입니다.

  2. MnWQ 2020.07.07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